검색

축산물 제조·판매업체 총 4,816곳 중 축위법위반 73곳 적발

축산물 구입·조리 방법 등 주의사항 당부

- 작게+ 크게

강경남 기자
기사입력 2021-07-22

[식약일보] 지난 6월부터 식약처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식육·달걀·우유 등 축산물 제조·판매업체 총 4,816곳을 점검해 축산물 위생관리법 등을 위반한 73곳을 적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이번 점검은 여름 휴가철에 여행·캠핑 등으로 소비가 증가하는 식육 등 축산물에 대한 집중 점검을 함으로써 사전에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작업장 위생관리 미흡 등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28곳) △건강진단 미실시(11곳) △표시사항 위반(6곳) △자가품질검사 미실시(5곳) 등이다.

 

아울러, 위생점검과 함께 여름철 다소비 식품 1,370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았으나, 자연치즈·농후발효유 등 5개 제품이 대장균·대장균군 기준·규격에 부적합해 해당 제품을 폐기 조치했다.

 

                                       적발업체 명단(PDF파일)  

 

식약처는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 조치하고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축산물로 인한 식중독 사고 예방을 위해 식육가공품 제조업체 등의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다소비 축산물에 대한 수거·검사를 강화해 안전한 축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비자들도 축산물 구입 후 신속히 냉장·냉동 보관하고, 식육을 가정에서 조리할 때 충분히 익히고 가능한 2시간 이내에 섭취하는 등 주의를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