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국 최초 공공~민간 3자간 “휴게소용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 구축” 업무협약 체결

식품안전정보원·한국도로공사(대구경북본부)·대보유통㈜, 휴게소 “위해식품 판매차단” 안심먹거리 보장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21-07-22

식품안전정보원(원장 임은경)은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본부장 손진식), 대보유통(대표이사 김진경)과 지난 21일 ‘휴게소용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구축될 휴게소용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은 식약처에서 제공하는 회수·판매중지 제품 정보를 이용하여 고속도로 휴게소 먹거리에 사용되는 식자재에 위해식품이 발생할 경우 입고단계에서 자동으로 차단한다.

 

 

 

이번 시스템 구축을 통해 마트, 슈퍼마켓 등 유통매장에 한정된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을 음식점으로 확대해 식자재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되어 식품안전의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한국도로공사(대구경북본부)에서 관리중인 추풍령(서울방향)휴게소에서 시범운영을 계획하고 있으며, 향후 대구경북 관내 전 휴게소(32개소)에 확대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임은경 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식품조리 및 판매자가 사전에 위해식품 정보를 인지하지 못해도 시스템을 통해 부적합 식자재가 자동 차단되어 휴게소 판매 식품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하면서 “이번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더 많은 휴게소에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이 도입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