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기 혈관은 이물질 아니야!

달걀 알끈은 단백질 덩어리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21-06-21

소비자가 축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축산물의 고유한 특성에서 비롯된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를 소개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주요 내용은 △식육 및 식육 가공품의 혈관·힘줄 △살코기를 감싸주는 근막 △달걀의 알끈 및 혈반·육반을 이물질로 오인·혼동하는 사례이다.

 

삼겹살, 등심 등 고기는 살코기(근육) 외에도 혈관, 힘줄, 근막, 지방 등 여러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어 식육과 이를 원료로 제조된 식육 가공품에는 살코기 외 혈관 등 여러 조직이 포함될 수 있다.

 

 

식육·식육 가공품에서 ‘속이 빈 원통형 또는 가늘고 길쭉한 형태’ 등을 기생충이나 벌레로 오인하는 때도 있는데, 혈관은 근육 사이에서 긴 형태로 남아 있을 수 있으며, 특히 가열로 혈관이 수축한 경우 끝부분이 좁아져 기생충 형태로 보일 수 있으나 안심해도 된다.

 

돈가스 등 분쇄가공육 제품에서 종종 이물질로 오인되는 근막은 살코기를 감싸주는 흰색의 얇은 섬유조직으로 섭취해도 괜찮다.

 

 

달걀은 난황(노른자), 난백(흰자), 난각막(달걀껍데기와 흰자 사이의 얇은 막), 난각(달걀껍데기)으로 구성되며, 달걀이 만들어질 때 닭의 상태에 따라 혈액이나 체조직 일부가 포함된다.

 

달걀을 깨뜨렸을 때 노른자에 달린 희고 구불구불한 모양을 이물질로 신고하는 때도 있는데, 이는 알끈으로 달걀노른자가 중심에 있도록 잡아주는 단백질 끈으로 정상이다. 

 

구운 달걀에서 드물게 발견되는 ‘갈색 또는 검은색 반점’은 더운 날씨나 스트레스 등 다양한 이유로 생길 수 있으며 이물질이 아니므로 안심해도 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가 안심하고 축산물을 섭취할 수 있도록 축산물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하고 축산물 이물 저감화를 위한 방안 마련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