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참깨 시들음병, 돌림병, 잎마름병 병징·방제방법은?

참깨에 잘 발생하는 주요 병, 방제는 이렇게?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21-06-17

 참깨 재배 중에 흔히 발생하는 주요 병에 대해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해 참깨 재배기에 내린 잦은 비로 역병과 잎마름병이 많이 발생함에 따라 국내 참깨 생산량은 전년보다 52% 하락한 약 6800 톤으로 급감했다.

 

이러한 열악한 기상조건에서는 참깨 생육 전반에 걸쳐 발생하는 주요 병을 제때 방제해야 안정적으로 참깨를 생산할 수 있다.

 

참깨에 잘 발생하는 병으로는 토양을 통해 전염되는 시들음병과 돌림병, 공기를 통해 전염되는 잎마름병이 있다.

 

6월 하순부터 많이 나타나는 시들음병은 모래땅에서 잘 발생한다. 순과 잎 끝부터 시들어 포기 전체가 시드는 증상이 반복된다. 줄기나 뿌리를 잘라보면 속이 적갈색으로 변색돼 있으며 7월 하순 이후에는 줄기 반쪽 썩음 증상이 나타난다.

 

 

시들음병 방제를 위해서는 돌려짓기를 해야 하고 옥신쿠퍼 수화제 500배액을 발병 초기부터 10일 간격으로 수확 30일 전까지 3회 이내 처리한다. 병이 발생하기 전 미리 반복적인 방제를 시행해야 병 발생을 줄일 수 있다.

 

돌림병은 고온다습한 장마철이나 물빠짐이 나쁜 진흙땅에서 많이 발생한다. 땅 가까이에 있는 줄기가 흑갈색으로 변하면서 시들다가 식물체 전체가 시들어 죽는다. 특히 비가 오면 물을 따라 급속히 전염된다.

 

돌림병 방제를 위해서는 돌려짓기를 하고 물빠짐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특히 장마 기간 전후로 메타락실(엠) 수화제 1000배액 등 등록 약제를 10일 간격으로 3회 이내 처리하고 물길 정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잎마름병은 8월 상순 이후 성숙기에 발생이 심하며 잎, 줄기, 꼬투리에 불규칙한 갈색 무늬가 생긴다. 증상이 심해지면 모든 잎이 마르고 수량이 떨어진다.

 

잎마름병 방제는 클로로탈로닐 수화제 등 등록 약제를 발병 초기부터 10일 간격으로 2회 정도 뿌린다.

 

농가에서 약제를 사용할 때는 반드시 참깨에 등록된 약제를 안전사용기준에 따라 살포해야 한다. 2019년 1월 1일부터 전면 시행한 농약 허용기준 강화제도(PLS, Positive List System)에 따라 등록된 농약 기준량을 지켜 사용해야 한다.

 

작물별로 등록된 제초제와 살균제, 살충제를 비롯해 잠정등록 작물보호제와 관련된 정보는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정보시스템(psis.rd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각 시·군농업기술센터 등을 통해 보급된 참깨는 생산성이 높고 병에 강한 ‘건백’, ‘강안’, ‘금옥’ 등이다.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 정찬식 과장은 “안정적인 재배가 가능한 참깨 품종과 재배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충남 청양에서 참깨 농사를 짓고 있는 농업인 윤상돈 씨는 “‘건백’과 같은 우수한 참깨 품종을 안정적으로 재배해 품질 좋은 참깨를 생산하고, 농가소득도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