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백신 초저온 냉동고 공급 등 예방접종 준비 초읽기

코로나19 백신 유통관리체계 구축 전담업체 선정·계약 완료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21-01-22

코로나19 백신은 제조사별 보관·유통 조건이 다르고 백신별 접종 장소 등이 다양해 백신이 국내 도착 후 접종 시까지 빈틈없는 관리가 필요해 철저한 유통·보관체계 마련된다.

 

이에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21일 ‘코로나19 백신 유통관리체계 구축·운영 사업’ 수행기관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가 선정돼 계약 체결이 완료됐으며, 사업수행기관은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화이자 백신 및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백신 물량에 대한 유통·보관을 담당하게 된다고 밝혔다.

 

선정된 사업 수행기관은 백신별로 맞춤형 콜드체인 관리체계를 구축하여 백신 운송 중 실시간으로 온도 유지 여부, 배송 경로 등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사업 수행기관은 백신 공급 시기의 불확실성과 백신 공급량의 유동성 등에 대비해 국내 물류업체 등과 협력체계를 갖춰 냉동·냉장 물류센터를 구축 운영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백신별 입·출고 및 재고 관리, 지역별·접종기관별 백신 공급 현황 등을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지트리비앤티, 동원아이팜이 유통 협력업체로 참여(동원아이팜은 -75℃ 백신 보관을 위한 한국초저온 물류창고 확보, 물류센터 구축 담당)한다.

 

) 화이자 백신 콜드체인 유지의 필수 물품인 ‘초저온 냉동고’ 설치도 준비 중으로 각 접종센터에서 백신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했다.

 

mRNA 백신 접종기관인 접종센터별로 초저온 냉동고를 구비·설치하여 백신 보관 조건을 유지, 백신 유효기간 내 차질 없이 접종이 시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질병관리청은 각 지자체에서 나라장터 쇼핑몰에 등록된 업체에 초저온 냉동고 구매가 가능하도록 국고보조금을 지원(약 250대)하고, 각 지자체는 접종센터 지정과 냉동고 구매 및 설치 준비를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냉동고 업체는 대한과학, 일신바이오베이스, 써모피셔사이언티픽 등이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백신의 철저한 유통관리체계 구축은 안전한 접종을 위한 가장 중요한 핵심 업무이므로, 접종 시행 전까지 세심하고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지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