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광 내 소변량 알려주는 패치 개발 특허

신경인성 방광 환자의 요로감염 예방과 신장 기능 보존에 도움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21-01-21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김아람(사진 좌) 교수와 단국대학교 김세환(사진 우) 교수 공동연구팀이 하복부에 붙이면 방광 내 소변량을 측정해 알려주는 패치를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

 

이 패치는 광학적 진단기술인 NIRS (Near Infrared Spectroscopy)를 이용했다. 인체에 해가 없는 근적외선 대역 광원(600~1000nm)을 이용해 방광에 소변이 찼을 때의 광흡수도, 광산란도 등 광학적 특성을 분석해 소변량을 알려준다.

 

연구팀의 김아람 교수는 “신경인성 방광 환자는 요의를 잘 느끼지 못해 합병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이 기술이 신경인성 방광 환의 요로 감염을 예방하고 신장 기능 보존에 획기적인 전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아람 교수는 신경인성방광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김아람 교수는 “알츠하이머, 파킨스병, 척추 손상환자가 호소하는 신경인성 방광을 전문적으로 치료하고 있다”라며 “이 과정에서 집이나 요양병원에서도 간편하게 방광 내 소변량을 측정해 알려주는 기구의 필요성에 절감해 개발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방광 내 소변량을 측정해 알려주는 패치 측정 보드(위).제품화 시안(아래)

 

이에 지난 1월 단국대학교 김세환 교수와 의광학 분야의 세계적인 연구기관인 어바인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의 베크만레이저 연구소(Beckman Laser Institute)를 방문, 연구를 시작하게 됐다.

 

김세환 교수는 한국베크만광의료기기연구센터(BLI-Korea)의 레이저 분야 전문가로 Internet of Biophotonic Things (IoBT) 기술을 통해 패치를 제작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