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코로나19로 인한 실직‧폐업‧휴직자 우선 참여 지원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20-06-01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이 교육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서울시는 서울시민들의 귀농귀촌 지원을 위해 ’19년부터 운영중인 서울농장(충북 괴산, 전남 영암, 경북 상주)을 통해 합숙과정(개소당 6회, 회당 30명, 총540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은 농업일자리 및 귀농정보, 귀농설계 교육과 함께 소정의 임금을 받으며 일자리를 체험할 수 있는 단기근로 기회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도시민 편의를 위해 서울, 경기·강원, 충청, 영남, 호남 등 5개 권역의 주요 도시소재 교육기관에서 운영하며, 1주일(5일)간 이론과정 수강 후 농촌에서 5일간 단기 영농근로를 체험한다.

 

단기 영농근로는 농촌 고용인력지원센터와 연계하여 제공하고, 교육생은 교통비와 숙식비 외에 근로 기간중 농가로부터 임금(6만 원 수준 이상/1일)을 지급받을 수 있다.

 

6월 8일부터 각 교육기관, 프로그램별 교육생 모집을 실시하며 교육희망자는 귀농귀촌종합센터 누리집(www.returnfarm.com) 및 각 교육기관에 신청하면 된다.

 

구직급여 수혜자가 동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경우에는 의무 재취업활동을 한 것으로 인정하고 구직급여를 지급하며, 이수 실적은 ’귀농 농업창업 자금(최대 375백만 원, 금리 2%, 5년거치 10년상환)‘ 신청에 필요한 교육시간(100시간 이상)에 포함된다.

 

아울러, 각 교육기관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교육참여자를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실시하는 한편, 마스크 제공, 손 소독제 비치 등 생활방역지침을 준수토록 하고 관할 보건 기관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과거 경제위기 시기에 귀농이 증가한 경험이 있어,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축이 이어지면 귀농귀촌 등 농업분야 일자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 있다”라고 설명하며, “도시민들이 농업‧농촌에서 새로운 일자리의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www.agriwork.kr)」을 개설한 바 있고, 맞춤형 교육 확대를 통해 정보제공 및 정착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