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장품 의약품 오인 우려 광고 등 324건 적발

병원·약국용 표방 화장품 온라인 1,953건 점검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20-05-19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올해 1분기 병원·약국용·피부관리실용을 표방하는 화장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사이트 1,953건을 점검하고, 적발된 허위‧과대광고 사이트 324건에 대해 광고 시정 및 접속차단했다.

 

이번 점검은 온라인상의 소비자 피해방지를 위해 올해 역점 추진 중인 ‘온라인 집중 점검계획’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주요 적발내용은 ‘피부재생’, ‘혈행개선’, ‘독소배출’ 등 의약품 오인 우려 광고가 307건(95%)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밖에 일반화장품에 ‘미백’, ‘(눈가)주름 개선’ 등 기능성화장품 오인 광고 11건, ‘줄기세포 함유’, ‘피부 스트레스 완화’ 등 소비자 오인 우려 광고 5건, ‘주름’ 등 기능성화장품 심사내용과 다른 광고 1건이었다.

 

 

병원용‧약국용 표방 제품 910건 중 187건 적발(피부관리실용 표방 제품) 1,043건 중 120건 적발됐다.

 

식약처는 제품을 구입할 때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으며, 앞으로도 국민적 관심이 높은 생활밀접 제품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