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치료제 개발 초읽기

확진자 혈액·항체 확보 및 활용 연구 개시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20-02-17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직무대리 박현영)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과제를 17일 긴급 공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의 혈액 자원을 확보하여 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항체후보물질을 발굴 및 백신 개발을 위해 확진자 대상 면역학적 특성, 평가기술 개발 등을 연구하는 것이다.

 

연구 과정에서 확보되는 혈액 등 연구자원은 국내 학계 및 기업 등과 협력연구를 통해 공유함으로써,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공고는 지난 2월 5일 발표된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 및 백신개발 연구 착수 계획에 따른 것으로, 총 4개 과제가 학술연구 개발용역의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연구과제 내용을 살펴보면 △치료는 확진자 혈액을 이용한 치료용 항체후보물질 발굴이며,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국내 확진자 대상 면역학적 특성 연구 △바이러스 면역항원 확보 및 백신 치료제 효능평가를 위한 기술 개발 △혈액 내 항체검출용 항원·항혈청 생산 및 평가 등이다. 연구비는 총 4억5천7백만 원이 투입된다.

 

공고 기간은 2월 17일(월)부터 2월 26일(수)까지이며, 상세내용은 질병관리본부(https://www.cdc.go.kr)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기술 종합정보시스템(https://www.htdream.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그간 국내 신·변종 바이러스 대응 연구를 통해 메르스(MERS) 치료 항체 및 진단제 개발기술 확보 등 성과를 이룬 바 있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확진환자의 혈액과 항체 자원을 확보하여 협력연구를 통해 공유함으로써, 임상 적용이 가능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 및 백신을 개발을 촉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국내 기업, 의료계 및 학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