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통선 이북 멧돼지 포획조치 개시

민간엽사, 군포획인력, 멧돼지 감시장비 등 가용자원 총동원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19-10-15

국방부와 환경부는 15일부터 남방한계선(GOP)과 민통선 구간 내 야생멧돼지 출몰·서식지역을 대상으로 민·군의 모든 가용자산을 동원하여 포획조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 12일 합참의장, 각 군 총장, 군단장 등이 참석하는 ASF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여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 포획방안 등 접경지역 야생멧돼지에 대한 군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박한기 합참의장은 14일 지상 작전사령관, 접경지역 군단장 등 작전부대 지휘관 등과 접경지역에 서식하는 야생멧돼지 포획방안을 논의하여 군의 세부 이행방안을 수립했다.

 

이번 포획조치에는 국방부, 환경부, 산림청, 지자체 등이 협조하여 민간 엽사, 군 포획인력, 안내 간부, 멧돼지 감시장비 운용 요원 등 간부 11∼12명으로 구성된 70∼80개 민관군 합동포획팀(이하 합동포획팀)이 투입될 예정이다.

 

포획조치는 파주시, 화천·인제·양구·고성·철원·연천군 등 ASF가 발생했거나 발생할 가능성이 큰 접경지역을 대상으로 해당 지역 주둔 군단장 지휘로 주요 거점 위주로 주·야간에 실시한다.

 

합동포획팀 투입과 함께 야생멧돼지 포획틀도 지자체 협조하에 동시에 설치·운용하여 야생멧돼지 개체 수를 감소시킬 계획이다.

 

ASF가 발생한 지역의 경우에는 차단 시설을 설치한 후 합동포획팀을 투입함으로써 야생멧돼지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도록 할 예정이다.

 

포획조치는 15일부터 48시간 동안 실시한 후 안전성, 효과성, 임무 수행의 적절성 등을 검토하여 본격 실행에 돌입할 계획이다.

 

국방부와 환경부 장관은 합동포획팀 운영 기간 중 군인 및 민간인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포획조치지역 일대에 대한 지역주민 등 민간인 출입통제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 체계를 가동하고 있으며, 지자체와 민간인 출입통제 안내를 공조하는 등 ASF 차단을 위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다 할 예정이다.

 

군은 도로방역, 통제초소 제공 등 ASF 확산방지를 위한 대민지원 역시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수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