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외국산 혈액진단 체외진단기기 국내 독점, 국산화 대체 시급

체외진단기기 기술력이 뛰어난 국내 기업 역차별, 국산화 도입 시급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19-10-15

헌혈 시 혈액을 진단하는 체외진단 기기가 대한적십자사의 수년간 독점 공급 허용으로 다국적 해외기업의 국내 시장 점유율이 60%가 넘어 국산화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서원구)은 15일 대한적십자사의 국정감사에서 혈액진단검사는 혈액의 안전관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사안으로 혈액을 진단하는 체외진단기는 해외기업의 국내 시장점유율이 60% 이상으로 상급병원일수록 국내 의료기기의 사용이 적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체외진단기 사용에 있어 종합병원은 19.9%, 상급종합병원은 고작 8.2%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면서 이러한 구조는 대한적십자사가 국내 혈액 사업을 독점하면서 해외기업에 체외진단기기 공급 독점을 허용하면서 국내 기업들이 기술력이 뛰어나도 국내 진출 자체가 어려운 역차별을 당하고 있어 체외진단기의 국산화 도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최근에는 노후화된 장비에 대한 면역 장비시스템 입찰(‘16.9)에서도 기존 사용하던 기기들조차 성능 부적격으로 탈락하면서 무려 9차례나 유찰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12년이나 된 노후 시스템을 그대로 운영하고 있으며, 결국 특정 다국적 업체와 가격협의(나라장터에서 수의계약을 말함)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오 의원은 의료기기·체외진단기기 등 관련 정부 정책에 있어 국내 업체들의 산업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우선 되어야 하며, 제도 미흡, 부처 간 협력 부재로 역차별당하는 사례가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체외진단기의 30% 국산화 도입으로 나타나는 경제적 효과는 약 3,500억 원 규모라 고고 지적하면서 혈액진단 의료장비의 국산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최지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