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농식품부, “2019 국제종자박람회” 개최

국산 품종 우수성 홍보와 국내 종자 기업 수출 지원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19-10-10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오는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전북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 일원에서 '2019 국제 종자박람회’(이하 종자박람회)를 개최한다.

 

종자박람회는 농식품부가 전라북도, 김제시와 공동 주최하고,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주관하는 국내 유일의 종자 분야 산업박람회로, 우리 품종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려 종자 산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종자박람회는 ‘씨앗, 미래를 바꾼다’를 주제로 종자 산업 현황·정책 및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산업박람회로서의 연계 효과를 높이기 위해 종자 기업뿐 아니라 종자 관련 전·후방 산업 관련 기업까지 참여 범위를 확대하고, 해외바이어 초청 및 수출 상담 부분을 강화했다.

 

종자 수출 확대를 위해 전북 KOTRA 지원단과 협력하여 30여 명의 신규 해외바이어를 발굴하고 ‘수출상담회’를 통해 기업 대 기업(B2B), 소비자(B2C)와의 만남의 장을 마련한다. 아울러, 박람회에 참여한 기업들이 보유한 신품종, 신제품, 신기술을 소개하는 ‘기업설명회’도 운영할 계획이다.

 

전시관은 주제존, 산업존, 체험존 및 전시포로 구성했고, 종자 산업 관련 기업의 비즈니스 장과 일반 관람객들의 종자 산업 이해를 목적으로 한 다양한 체험행사가 운영된다.

 

종자 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주제존’은 ‘미래의 핵심가치를 담다’라는 주제로 종자산업의 중요성을 이해하도록 육종 신기술 등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하여 폭넓은 지식․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산업존’은 국내외 종자 기업의 품종과 종자 산업 전후방 기업의 제품을 전시․소개하며 기업과 바이어 간 비즈니스 상담이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현재 68개 기업이 참가를 확정했다.

 

‘체험존’은 ‘미래의 희망을 품다’라는 콘텐츠로 미래 농업 일자리, 심지 화분 만들기, 드론 시뮬레이터, 3D 펜 및 가상현실(VR) 영상체험 등 오감을 만족할 수 있는 풍성한 볼거리와 다양한 체험을 통한 교육 효과까지 고려했다.

 

종자박람회에서만 볼 수 있는 ‘전시포’는 민간 기업에서 개발되어 국내외로 유통되는 다양한 작물의 품종과 유전자원을 직접 재배하여 해외바이어, 농업인, 일반 관람객들이 다양한 작물의 품종별 생육현황을 현장에서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전시 작물 525종으로 종자기업 출품으로 33작물 370품종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고추 △무 △배추를 비롯하여 수출을 위해 개발하고 있는 △브로콜리 △양배추 △청경채 △콜라비 △토마토 등이다.

 

밭작물은 8작물 15품종으로 △기장 △들깨 △수수 △옥수수 △콩 등, 유전자원은 140점으로 특용 24, 식량 36, 원예 80등이다.

 

전시포의 원활한 관람을 위해 바이어 라운지 설치, 노약자를 배려한 전동차량을 배치하고, 작물별 QR코드를 활용하여 품종정보도 제공한다.

 

또한, 전시포 한 편에는 관람객이 직접 재배작물을 수확하고 맛볼 수 있는 ‘고구마/콜라비 수확 체험’을 운영할 계획으로 사전 또는 현장신청으로 참여할 수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우리 우수품종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종자 수출확대에 이바지하여 국내 종자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하며, “명실상부한 국제행사로 발전할 수 있도록 국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