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황은?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19-10-10

농림축산식품부는 10월 9일(수) 경기 북부 중점관리지역 내에 있는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소재 돼지농장(4,000여 두 사육)의 의심 축 신고 건을 정밀검사한 결과, 9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장에서 의심 축 신고가 접수된 직후부터 현장에 초동방역팀을 긴급 투입하여 사람, 가축과 차량 등에 대한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했으며, ASF로 확진됨에 따라 발생농장(양주시 소재 가족농장 포함)과 반경 3㎞ 내 돼지농장 총 9,320두에 대해서는 예방적 살처분 조치를 할 계획이고, 발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10월 9일 23시 10분부터 11일(금) 23시 10분까지 48시간 동안 경기 연천군 지역을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 명령(Standstill)을 발령했다.

 

일시이동중지 기간 경기 연천군 지역 내 돼지농장과 축산 관련 시설과 차량은 세척, 청소 및 일제소독을 한다.

 

다만, 연천군 지역 내에서 시행 중인 돼지 수매와 살처분을 조속히 완료하기 위해 도축장 출하 등을 위한 가축운반 차량의 이동은 이번 일시이동중지 명령 대상에서 예외초록 했다.

 

9일 파주와 김포시 전체 잔여 돼지와 연천군 발생농장 10km 이내 잔여 돼지에 대한 수매와 예방적 살처분이 진행되고 있다. 전체 수매대상 94개 농장 중 90개 농장에서 수매신청을 완료했다.

 

파주는 25개 농장에 대한 수매가 진행되었고 17개 농장의 살처분이 진행됐으며, 김포는 6개 농장에 대한 수매가 진행됐고 5개 농장의 살처분이 진행됐다.

 

연천은 24개 농장에서 수매신청이 완료되었고, 향후 수매 및 살처분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매는 신청 농가별 차례로 진행되며, 수매가 완료되는 농가별로 예방적 살처분이 진행될 예정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남쪽으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발생지역 주변을 “완충 지역”으로 설정했다. 완충 지역은 ‘고양‧포천‧양주‧동두천‧철원’이다.

 

완충 지역과 발생지역, 완충 지역과 경기 남부권역을 연결하는 주요 도로에 통제초소를 설치하여 축산차량의 이동을 통제한다.

 

발생지역 및 경기 남부지역의 사료 차량은 완충 지역의 농장 출입이 금지되고, 사료는 처리장에서 하역한다.

 

이에 따라 완충 지역 내에서만 이동하는 사료 차량이 농가에 사료를 직접 배송하게 된다. 축산차량뿐만 아니라 자재 차량 등 모든 차량(승용차 제외)의 농가 출입도 통제한다.

 

여러 농장을 방문하는 차량은 매 농장 방문 시마다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한 후 소독 필증을 받아야 한다.

 

또한, 완충지역 경계선 주변의 도로와 하천 등을 집중적으로 소독하여 남쪽으로의 전파 가능성을 차단한다.

 

완충 지역 내 모든 양돈농장은 잠복기를 고려하여 3주간 매주 정밀검사를 한다.

 

양돈 농가가 주로 이용하는 도축장, 사료공장 등 집합시설에 대한 환경검사도 월 1회 실시한다.

 

농가가 방역 기본수칙을 준수하도록 홍보를 강화한다. 축산단체 등과 협력하여 축사 진입 시 장화 갈아신기, 손 씻기 등 농장 청결관리와 울타리 보수, 구멍 메우기 등 시설보수를 하도록 전화, 문자, SNS 등을 활용하여 적극적으로 홍보한다.

 

중점관리지역(경기·인천·강원)에 소독 차량 420대를 동원하여 양돈 농가 및 주요 도로에 대한 소독했다.

 

전국적으로는 소독 차량 1,217대를 동원하여 양돈 농가에 대한 소독했다.

 

접경지역 도로, 하천 주변을 따라 군 제독차(37), 연마차(9), 지자체 차량(17) 및 농협 차(33)를 동원하여 소독했고, 비무장지대(DMZ) 및 인접 지역은 어제 6대의 산림청 헬기를 동원하여 항공방제를 했다.

 

중점관리지역 내에는 거점소독시설 57개소, 통제초소 113개소, 농장초소를 1,099개를 설치하여, 차량 소독 및 농장 출입자에 대한 통제하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거점소독시설 213개, 통제초소 254개 및 농장초소 1,459개를 운영 중이며, 농식품부 지역담당관, 검역본부의 특별방역단 등을 통하여 운영실태를 지속 점검하고 있으며, 미흡한 사항에 대해서는 현지지도 등을 통해 개선·보완하고 있다.

 

13개 발생농장에 대한 외부 진입 차단 등 관리, 살처분 매몰지 현황 점검을 통하여 울타리 미설치 등 미흡한 점에 대한 보완을 지속하고 있으며, 발생농장 잔존물 처리 등 후속 조치에도 완벽히 하고 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