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aT 이병호 사장, 추석 대비 고랭지배추 현장 점검

태풍피해, 출하동향 “채소류 수급안정 대책 마련에 최선”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19-09-09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이병호 사장은 추석 성수기를 앞두고 고랭지배추 작황 및 출하동향을 점검하기 위해 9월 9일 주산지인 강원도 강릉의 안반데기 지역을 시찰했다.

 

고랭지배추 포전을 점검을 마친 이병호 사장은 강릉농협, 강릉농업기술센터 관계자 및 농업인들을 만나 고랭지 채소의 작황 및 출하 동향에 대한 현장 의견을 들었다.

 



올해는 기상여건이 좋아 채소류 생산이 전반적으로 늘면서 평년 대비 가격약세가 지속되었으나, 8월 중순 집중호우 및 병충해 발생 등으로 인해 고랭지배추 가격이 일시적으로 상승한 상태다. 특히, 지난 주말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고랭지배추 현장도 일부 피해를 입었다.

 

이병호 사장은 “수요가 많은 추석을 앞두고 태풍피해까지 겹치면서 농산물 가격 불안정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배추를 비롯한 채소류 수급안정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