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멘 아덴 분쟁 부상자 속출…국경없는의사회 병원 24시간 내 119명 치료

공항 폐쇄 등 도시 마비…의약품 및 인도적 지원 물품 운송 중단 우려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19-08-14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최근 예멘 아덴에서 발생한 분쟁으로 부상자가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으로 대거 유입되고 있으며 병원은 분쟁 속에서도 정상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8일 저녁부터 아덴시 전역에서 서로 다른 무장 단체 간 전투가 지속하고 있다. 전투가 발발한 직후 24시간 동안 국경없는의사회는 총 환자 119명을 치료했으며 그중 62명은 긴급 입원 치료가 필요한 환자였다. 병원에는 지금도 부상자가 끊임없이 들어오고 있고, 아덴은 공항이 폐쇄되는 등 도시 전체가 거의 마비된 상태다.

 

캐롤라인 세강(Caroline Seguin) 국경없는의사회 예멘 현장 책임자는 “부상자 대부분은 민간인으로 전투가 일어나는 동안 발이 묶이고 박격포나 총에 맞은 환자”라며 “환자 중에는 총상을 입은 8개월 차 임산부도 있었고, 아동 1명을 포함해 5명 이상이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숨졌다”라고 말했다. “도시 전체가 전쟁터가 됐고, 큰 포격 소리가 들리며 거리에는 탱크가 다니고 있다”라고 아덴의 상황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이어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은 현재 한계에 달했다”라고 병원 상황을 설명했다. 국경없는의사회 팀은 전투 속에서 24시간 부상자를 치료하고 있으며, 교대할 인원을 찾는 것이 불가능하다. 도시 전체가 마비된 상태인 데다 격렬한 전투가 지속하고 있고, 아덴으로 연결되는 길이 모두 끊겨 의료진들조차 병원으로 오지 못하는 예도 있다. 세강은 “이런 상황을 고려했을 때 구호 활동과 치료에 필요한 물품 수송까지 끊기는 것이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아덴 공항은 이미 폐쇄됐으며, 아덴항 또한 전투로 위험한 상황이다. 아덴항은 현재 예멘에서 유일하게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항구로, 수입물자나 국경없는의사회를 비롯한 인도적 지원 단체의 물품이 들어오는 곳이다.

 

국경없는의사회 예멘 현장 관리자는 상황이 계속 악화하고 도시 마비 상태가 지속하면, 이미 물가 상승이 일어난 데 더해 물가가 더 치솟게 될 위험이 있으며 결과적으로 주민들이 기본적 생활필수품이나 시설을 이용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은 2012년 아덴 중심에 세워진 이후 분쟁 피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은 1일 아덴 내 두 지역이 피습을 받으면서 대거 발생한 부상자들을 치료했다. 세강은 “전투가 진행되는 상황에도 국경없는의사회 병원은 문을 닫지 않고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아덴에서 터진 폭력 사태로 다친 수십 명의 환자를 계속 치료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