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식약처 전문인력 확보 난항 그 이유는?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15-01-24

세계 각국과 FTA체결이 이어지면서 수입식품 검역에도 비상이 걸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경인청 산하에 수입식품검사소 설치를 확대했다.

 

이에 따라 경인식약청은 지난 14일 오후 인천시 중구 화인통상에서 열린 '경인지방식약청 인천항수입식품검사소 개소식'에 이어 23일 용인수입식품검사소도 문을 열어 관내에는 모두 6곳으로 늘어났다.

 

식약일보 취재진은 용인수입식품검사소 개소식에서 김인규 청장을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김인규 청장은
20133월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축산물과 수산물에 대한 안전관리업무가 식약처로 이관돼 경기 일원 15개 시군지역의 축수산물 수입식품안전관리를 담당하기 위해 임시 개소를 운영해오다가 이번에 정식으로 출범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검사소에는 소장을 비롯해 직원 11명이 근무를 하면서 수입 축산수산물 안전관리와 수입식품 등에 대한 검사업무도 실시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서울경기권 특성상 전국에서 가장 수입신고 물량이 많은 지역으로 업무량에 비해 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것이 문제로 지적됐다.

 

실제로 지난해 축산물 수입건수를 보면 전국 84,104건인데 용인검사소는 56,101건으로 66.9%에 달하고 있다.

 

 


주요 품목별 검사실적은 쇠고기
, 돼지고기, 가금육, 유기가공품, 식육가공품, 알가공품 등이고 수산물은 새우, 다량어, 주꾸미, 낙지, 연어, 명태 등이다.

 

올해도 축산물 56천여 건에 77만 톤과 수산물 1,504건에 1,6만 톤의 처리가 예상되고 있으나 전문 인력들을 확충하는데 난항을 겪고 있어 민원업무 처리에 어려움이 따른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 원자력발전소가 피해를 입어 방사능 물질이 일본 내륙과 바다로 확산됐고, 식품과 해산물에 대한 방사능 공포도 그만큼 커졌다.

 

지난해 일본서 수입된 식품은 모두 27천여 건으로 방사능 시험 35%가 수도권에서 이뤄졌다.

 

 


FTA
가 속속 체결되면서 중국산 수산물과 농축산물 수입도 늘 전망이어서 식약처는 인력 확보에 대해 소홀히 하고 있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당초 식약처가 발족할 당시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축산물과 수산물에 대한 안전관리 업무를 이관될 당시 관련 공무원들을 넘겨받지 못한 체 과대한 업무만 넘겨받았다는데 문제가 되고 있다.

 

 


또한 식약청장은 이러한 현안들을 중앙에 보고 또한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국회의원들로부터 인력 확충을 위한 노력을 외면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

 

이에 대해 정승 식약처장은 지난 23일 한 간담회에서 일선 식약청에 전문 인력들이 모자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인식약청 산하에 6개 검사소를 출범시켰고 전문 인력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밝혔지만, 공무원 증원 문제는 예산이 뒤따라 올해 해결은 어려울 것으로 보여 민원업무 처리에 불편이 가증될 전망이다. 서정용 편집국장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