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학교주변 어린이 기호식품 위반업소 14곳 적발

5년간 위반건수 지속해서 감소, 문방구 등 위생상태 나아져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20-10-30

학교주변 어린이 기호식품 위반건소가 지속 감소하는 등 문방구 위생상태도 나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지자체와 함께 학교 및 학원가 주변의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 156,940개소를 점검한 결과, 위반 업소 14곳(0.01%)을 적발하고 적발된 업소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과태료부과 등의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진열·보관(6건) △조리장 내 소독기 미작동 등 시설기준 위반(3건) △이물혼입(2건) △위생모 미착용 등 위생불량(2건) △종사자 건강진단 미실시(1건)등이다.

 

식약처는 식품안전보호구역 내 위생이 취약한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업소에 대해서 월 1회 이상 상시 점검을 실시하고, 개학시기 등에는 집중 점검을 실시했으며, 이를 통해 지난 5년간 위반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식품안전보호구역은 학교와 해당 학교 경계선으로부터 직선거리 200미터의 범위 안의 구역을 말한다.

 

지도·점검 시 위반사항이 있거나 개선이 필요한 업소에 대해서는 추가 점검 및 이력관리 등을 통해 개선될 때까지 관리하고 있으며, 청결관리 등이 필요한 업소에 대해서는 청소, 정리‧정돈 당부 등 현장 행정지도를 병행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자주 왕래하는 학교 및 학원가 주변업소에 대해서 건강하고 안전한 식품 판매환경 조성을 위해 지자체와 함께 안전관리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