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전성 서한 의약품 복용 여부 쉽게 확인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로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20-09-18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9월 16일부터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개선하여 처방·조제 받은 약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발행하는 안전성 서한(속보) 대상 의약품인지 여부를 국민이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내가 먹는 약! 한눈에’는 DUR 점검을 통해 수집된 의약품 복용이력 데이터를 활용해 국민이 최근 1년 개인투약이력을 조회하고 직접 알러지·부작용 정보를 등록·확인할 수 있으며, 의료현장에서는 환자나 보호자 동의하에 의·약사가 투약이력, 알러지·부작용을 등록·확인할 수 있는 국민 맞춤형 서비스다.

 

 

이번 서비스개선으로 식약처의 안전성 서한(속보)과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각각 조회하고 비교하는 절차 없이, 안전성 서한(속보) 대상 의약품에 해당하면 알림() 표시를 하여 국민이 직관적으로 확인 가능하다.

 

김철수 DUR관리실장은 “앞으로도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 품질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안전한 의약품 사용 문화를 조성하고 국민 편의를 제고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종열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