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OsNAC58 유전자, 흰잎마름병 최고 93% 키다리병 50% 저항성 키워

벼 흰잎마름병‧키다리병 저항성 유전자 발굴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19-09-10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벼 흰잎마름병과 키다리병에 저항성을 갖는 벼 유전자를 발굴했다.

 

흰잎마름병은 해마다 1만ha 이상의 논에서 발생해 쌀 수확량을 20∼50% 감소시킨다. 키다리병은 종자 전염 곰팡이병으로 벼가 웃자라고 연약해지면서 말라죽는데, 쌀 수량도 30∼50% 줄어든다.

 

두 병 모두 온난화로 평균기온이 높아지면서 발생 빈도가 증가해 대응할 수 있는 품종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번에 발굴한 유전자는 OsNAC58로, 흰잎마름병과 키다리병에 약한 동진벼에 도입하여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킨 결과, 기존 동진벼보다 흰잎마름병은 46∼93%, 키다리병은 40∼50% 저항성이 높아졌다.

 

            자료출처=농진청

특히, 이 유전자는 병 저항성 연관 여러유전자들의 발현량을 조절해 벼흰잎마름병과 키다리병 저항성을 높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결과를 한국식물생명공학회지(J. Plant Biotechnology) 44호에 게재하고 올해 7월 특허를 등록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한정헌 유전자공학과장은 “이번에 발굴한 유전자는 벼 흰잎마름병과 키다리병 모두에 저항성 효과가 있어 새로운 품종육성에 활용하면 정부혁신 과제 중 하나인 식량안정 생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