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태풍 피해 농가 일손 돕기 나서

농진청 소속기관 직원 170여명 강풍 피해 입은 각 지역 찾아 복구 지원

- 작게+ 크게

식약일보
기사입력 2019-09-10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풍으로 수확을 앞둔 농작물이 쓰러지고 과수가 떨어지는 등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응급복구와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농촌진흥청 본청과 소속기관 직원 167명*은 10일 각각 충북 괴산, 충남 예산, 전북 전주‧완주, 전남 순천 지역의 태풍 피해 농가를 찾아 피해 최소화를 위한 지원 활동을 펼쳤다.

 

이번 일손 돕기는 강풍에 쓰러진 벼를 일으키고, 떨어진 과일 정리와 강풍에 넘어진 나무를 세우는 등 피해 농가 지원을 위한 활동으로 이뤄졌다.

 



또한 품목별 전문가들은 작목별 병해충 발생 가능성 등을 살펴보고 필요한 경우 방제작업을 실시하며, 자람 상태를 원래대로 되돌리기(생육회복) 위한 기술지원도 진행했다.

 

농촌진흥청 김상남 농촌지원국장은 “이번 태풍으로 농작물과 시설물 등 피해가 발생한 지역의 농촌진흥기관(도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과 협력해 현장복구와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있으며,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식약일보. All rights reserved.